September 6, 2022

조엘 오스틴은 그의 저서인 ‘긍정의 힘’에서 “인생은 될 대로 되는 것이 아니라 생각대로 되는 것이다. 자신이 어떤 마음을 먹느냐 에 따라 모든 것이 결정된다. 사람은 생각하는 대로 산다. 생각하지 않고 살아가면 살아가는 대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 같이 우리가 살아가는데 사고방식의 긍정적인 힘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 수 있는 말이다. 미국에 살아가면서 자녀를 대학에 진학시킬 때 가정의 재정상황에 알맞는 재정보조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에 늘 감사하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이러한 혜택을 과연 미국에 사는 학부모들은 얼마나 잘 누리며 살아갈 지에 대해서는 지난 경험에 비춰 볼 때 큰 확신을 갖을 수 없는 것도 우리가 당면한 문제가 아닐 수 없을 것이다. 그야말로 준비 없는 미래는 바랄 수 없다. 학부모들이 당면하는 가장 큰 문제점이라면 이러한 준비를 하기 위해서 어디서부터 시작을 해야 할 지에 대한 내용을 잘 모르면 준비를 해 나가야 할 방향설정을 할 수가 없기에 이러한 방향설정이 제대로 되어 있지 않은 상태에서 최선의 경주를 바랄 수는 더욱 더 없기 때문이다. 자녀의 대학진학을 앞두고 가정마다 감당해야 할 재정부담을 알면서도 이러한 문제에 대해서 단지 신청서 제출에 급급하다 보면 보다 나은 재정보조를 절대로 바랄 수 없을 것이다.

학부모들이 공통점은 자신의 자녀들이 대학진학을 통해 성공을 바라면서도 준비없이 이러한 미래를 바라는 것 자체가 헛수고일 수밖에 없다는 점부터 인지해야 할 것이라는 점이다. 재정보조의 신청은 자녀가 대학등록을 하는 해보다 2년전의 수입과 재정보조 신청서가 프로세스가 되는 날짜의 자산을 기준으로 가정분담금(EFC)이 계산이 되고 이에 따라 대학의 총비용에서 재정보조 대상금액이 산출되고 이에 대한 재정보조 지원금이 계산된다는 점에서 보다 철저히 재정보조 공식부터 사전에 간파하고 이러한 부분의 적용시점보다 일찍 대비를 해 나가야만 신청서에 제출하는 정보를 최적화 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곧 자녀가 어떤 대학들을 지원할 지라도 합격 후에 가정에서 감당할 만큼의 재정부담만 가지고 연방정부와 주정부 및 대학의 재정지원을 통해 자녀들이 원하는 대학에서 면학의 꿈을 달성해 사회진출에 성공할 수 있는 이치와 연동이 된다는 사실이다. 따라서, 이러한 사전준비는 무엇보다 가정의 영원한 행복과 연관이 될 뿐만이 아니라 부모들의 기업으로써 영원히 남는 일이다. 존 맥스웰의 명언 중에  “오늘은 어제 생각한 결과이다.

우리의 내일은 오늘 무슨 생각을 하느냐 에 달려 있다. 실패한 사람들의 생각은 생존에, 평범한 사람들은 현상유지에, 성공한 사람들은 생각이 발전에 집중되어 있다.”고 말한 것처럼 다시한번 우리의 자녀교육에 대한 목적과 정체성이 어디에 있는지 그리고, 현 시점에서의 최선을 위한 설계를 어떠한 방향에 맞춰 진행해야 할 지 등의 사고방식부터 재정립해야 할 시점이 아닌가 사료된다. 이제 실질적인 가을학기가 미 전국적으로 시작이 되었다. 성공을 위한 시발점이라는 점에서 다시한번 학부모들은 재정상황을 돌이켜보고 저축하는 방식이 아닌 학자금 재정보조의 최선을 위한 발걸음을 내딛을 시간이다. 우선적으로 현상황에 대한 점검이 다시하번 필요한 시기라 할 수 있다. 사고방식부터 점검해야 한다. 존 맥스웰의 명언과 같이 오늘 준비가 없으면 내일의 결과도 바랠 수 없다는 이치에 따라 고정관념의 변화가 있어야 할 중요한 시기임을 명심하기 바란다.

 

                                            문의: (301)213-3719  remyung@agminstitute.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