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18, 2022

어느 부모든지 자녀가 잘 되기를 바라지 않는 부모는 없다. 그러나, 기회가 있었는데 타이밍을 놓쳐서 보다 나은 선택을 할 수 없다면 낭패가 아닐 수 없을 것이다. 자녀가 원하는 대학에 합격해도 재정부담으로 등록할 수 없다면 어디에서 문제를 찾을 수 있는지에 대해 신중한 주의를 기울여야 하겠다. 대부분의 학부모들은 자녀가 대학에 진학할 시기가 되어서야 비로서 재정보조에 대한 관심을 갖지만, 문제는 바라는 만큼 재정보조를 잘 지원받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문제점이다. 따라서, 올 가을 대입원서 작성과 재정보조 신청을 앞두고 여름방학이야말로 이 부분에 대한 참다운 준비를 해 나갈 수 있는 시기이다. 재정보조의 성공이란 자녀가 한명이 등록을 하든지 동시에 여러명이 대학에 등록하든지 대학의 재정보조라는 시스템을 활용해 가정마다 감당할 수 있는 만큼만 재정부담을 감당하는 것이다. 그러나, 재정보조의 실패는 기본적으로 학부모들의 부주의와 준비에 따른 실천의 부족에서 기인한다. 재정보조 신청에 있어서 재정 라이선스도 없고 재정보조 신청과 진행 및 어필경험이 턱없이 부족한 학원이나 혹은 비전문가들에게 진행을 맏겼다 크게 낭패를 당하는 경우가 제일 많이 접하는 실패사례이다. 그 다음으로 많은 접하는 사례는 재정보조 계산에 적용되는 수입과 자산에 대한 준비와 이해부족이라 할 수 있다. 이는 학부모들의 고정관념의 문제이다. 재정보조 신청서 제출에만 모든 초점을 맞추고 신청서 제출만 마치면, 재정보조 진행이 완료된 것처럼 여기는 잘못된 사고방식이다. 다음으로는 재정보조 신청서에 기재하는 내용에 대한 사전설계 부족과 실천의 부재이다.

재정보조를 성공하기 위해서는 사전설계에 따른 타이밍이다. 대학을 등록하는 해보다 2년전의 세금보고내용을 적용하고 신청하는 시점의 자산내역이 적용되기에 타이밍이 매우 중요한 이슈이다. 그 다음으로 걸림돌이 되는 부분이 대학의 재정보조 수위에 대한 사전조사와 검토가 없이 제의받은 재정보조금과 무상보조금 및 유상보조금의 비율에 대한 내용을 검토하지 않아 대학에서 지원받은 재정보조금 내역서를 봐도 내용이 잘 받은 것인지 아닌지에 대한 감각이 없어 그 비율조차 모르고 지나가는 경우가 다반사라는 말이다. 재정보조 내역서는 숫자로만 기재되어 있어 수천달러를 적게 받고 그 만큼 융자금이 늘어서 나와도 무감각한 경우를 말하는 것이다. 그리고, 지원하는 대학의 재정보조 수위조차 모른채 지원했다가 재정보조 지원을 잘 해주지 않는 대학만 합격함으로써 가정의 재정부담으로 큰 어려움을 당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마지막으로는 무엇보다 중요한 재정보조의 걸림돌은 역시 수입의 유형에 따른 사전설계부족과 자산부분에 대한 사전조치, 즉 실천부족이다. 혹은 가정분담금(EFC)의 증가를 유발하는 경우이다.

아무리 재정보조 지원을 잘 하는 대학이라도 재정보조 공식에 EFC 증가로 Financial Need 금액이 줄어들면 재정보조 지원을 잘 받을 수 없다. 특히, 수입을 줄여 보이고 은퇴저축을 위해 적립하는 IRA, Roth IRA, 401(k), 403(b), TSP등에 적립하는 금액은 마치 독약과 같다. 이유는 학부모가 스스로  조절이 가능한 이슈이기 때문이다. 자신은 세금을 줄이고 은퇴자금을 적립하며 줄어든 수입에 그렇게 하지 못하는 가정과 동등하게 재정보조를 받으려는 의도 자체가 건전지 않으므로 누리는 모든 혜택을 몰수하는 방식의 가정분담금 증가를 유발해 이러한 플랜을 하기 전보다 더 많은 가정분담금이 증가한다. 또한, 투자한 집을 가진 경우도 마찬가지다. 모기지와 비용을 제하면 전혀 수입이 없어도 모기지 이자는 세금공제혜택을 받고 원금도 동시에 갚아나가므로 대학에서는 임대수입을 학비로 사용할 수 있다고 간주해 재정보조의 불이익을 초래하는 것이다. 이외에도 많은 부분을 더 많이 지적할 수 있지만 무엇보다 학부모들이 신중히 상황을 검토해 앞으로 다가오는 재정보조 신청에 더욱 만전을 기하기 바란다.

 

                                    문의: (301)213-3719  remyung@agminstitute.org